블로그 이미지
글 쓰는 IT 엔지니어
쿸흐다스

Recent Comment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6,342total
  • 0today
  • 0yesterday

'Seid Ehrgeizig/오늘과 또 오늘'에 해당되는 글 12건

  1. 2019.03.29 전 개발자가 아닙니다 (1)
  2. 2018.10.04 등산의 기록 (3)
  3. 2017.11.29 휴식을 갈구하는 글

하지만 가끔 개발을 할 때도 있어요, 그치만 전 개발자가 아닙니다.
깊게 들어 갈 수록 설명하기 힘들고 당신도 도통 무슨 소린지 이해가 안되겠지만 어쨌든 저는 개발자가 아닙니다.
그렇다고 기획, 마케팅, 인사 등의 직업도 아닙니다. 그냥 엔지니어일 뿐이에요.

IT 업무를 한다고 하면 으레 받는 질문 몇 가지가 있습니다.
‘개발자세요?’
‘아 그럼 퇴근을 정시에 하기 힘들겠네요’
믿기 힘드시겠지만 저는 개발자가 아니고 웬만한 직장인보다 워라밸이 안정적입니다.

IT에는 수 많은 직종이 있고, 그 중 하나가 흔히들 개발자라고 부르는 직업인데 많은 사람들은 아이티가 곧 외계어를 생산하는 개발자라고 생각하는 듯 합니다.
이는 물론 미디어의 영향도 있겠지만 코딩이라고 하는 행위 외에는 배경지식이 없기 때문이겠지요.
손벽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듯이 모든 일에는 인과관계와 협업이라는 것이 필요합니다.
하드웨어 엔지니어가 있기에 서버를 배치할 수 있고, 네트웍 엔지니어가 있기에 인터넷 통신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저 같은 시스템 엔지니어가 있어야 인프라의 틀이 잡힙니다. 그제서야 비로소 개발자 분 들의 개발환경이 만들어지는 것이지요.

한 때는 저도 개발자를 꿈꿨습니다. 하지만 저는 DBA로서의 인생을 살았고 지금은 클라우드 엔지니어랍니다.
더더욱 무슨 말인지 모르시겠죠?
뿐만 아니라 IT의 미로같은 세계에는 MC처럼 워크샵의 세션 진행만 하시는 분도 계시고, 세일즈 엔지니어라는 고래상어 같은 직업도 있습니다.
그러니 본인이 아는 정보를 기준으로 저를 이해하려 하지마세요.
제 직업은 이해를 바란 적이 없습니다.

세상은 넓고, 돈을 벌 방법은 무궁무진 합니다.
꼭 직업이 있어야 돈을 벌 수 있는 것도 아니지요.
직업은 내 자아나 혹은 그 비슷한 나를 대변하는 어떤 것이 아니라 그저 돈을 버는 수단입니다.
그러니 여러분, 직업에 집착하지 마세요.


'Seid Ehrgeizig > 오늘과 또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 개발자가 아닙니다  (1) 2019.03.29
등산의 기록  (3) 2018.10.04
휴식을 갈구하는 글  (0) 2017.11.29
2017-08-31  (1) 2017.08.31
2016/07/18 일기  (0) 2016.07.18
2013년 2월의 미션이었던 포트폴리오  (0) 2013.03.11
posted by 쿸흐다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도롱 2019.03.29 14:27 신고  Addr  Edit/Del  Reply

    백퍼 천퍼 공감합니다ㅠㅠ
    저도 아이티하면 영화에 나오는 너드 해커 같은 사람만 있는줄 알았는데.....세상은 넓고 정말 다양한 직업과 사람이 있더라구요^^;
    화이팅해요 우리!!!

갑자기 왜인진 모르겠지만 등산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회사에서 주말에 억지로 끌려나갈 때 까지는 극혐했었는데
52시간 노동시간 적용 대상 회사라
그 이후로 주말에 불러제끼는 일은 없어졌다.

그리고 문득 생각
회사 할아범들이 대충 올라가는 둥 마는 둥 하다가 원래의 목적인 막걸리+닭볶음탕을 먹는 그패턴이 싫었지,
천천히 올라가다보니 이 것도 참 할만하다는 것
할 만 하다기보단 의외로 상쾌하고 좋았다.

무엇보다 주말에 회사 사람들 만나지 않고 개인적으로 하는 체육활동은 기분이 좋다.

1. 추석 연휴때 다녀 온 동해 무릉계곡
​​​


엄마랑 전 부치기 전에
나 무릉계곡 갔다올거야!!
라고 하니까 아버지가 입구까지 태워다주셔서 비교적 편하게 다녀올 수 있었다.

그리고 추석 쇠고 난 후에 쉬는 날이니 어디라도 가 보자 해서 갔었던
2. 설악산 권금성에 올라가 본 풍경


근처에 흔들바위, 울산바위를 보러 갈 수 있는 등산코스가 있었는데
아무래도 부모님과 함께 가다보니 올라 갈 수 없어서 매우 아쉬웠다.
특히 부모님보다는 집에있기를 좋아하는 동생이 겁나 투덜거림...

3. 말만 들어봤지 실제가 궁금했다. 북악산!!


와룡공원에서 출발하여 말바위안내소로 가면 거기서부터는 군사경계지역이라 신분증을 통한 신분확인이 필요하고 입장목걸이를 걸고 들어가야 한다.

첫 번째 사진은 숙정문 처마에 걸린 가을 하늘
이 곳은 입장도 까다로울 뿐만 아니라 사진 촬영도 제한된다.
그리고 안내문을 자세히 읽어보면 촬영 가능지역이 몇 군데 있으니 그 곳은 찍어도 상관 없다는 뜻이다.

원래 계획은 서촌 창의문 쪽으로 내려와 인왕산까지 가는 코스를 염두 해 두었는데
중간에 김밥을 까먹고나니 갑자기 피로해져서 그냥 하산 하는것으로...

4. 이젠 힘드니까 가까운 산으로 가자 하여 남한산성


집 앞에서 남한산성 입구로 바로 가는 버스가 있었더랬다.
아무생각 없이 럭키를 외치며 탔지
그 코스가 가장 가파르고 빠른 코스일줄은...
남한산성 서문으로 곧장 올라가는 길이었고
중반부부터 정상까지는 등산로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고 경사가 심해 기어올라가다시피 했다.

그리고 김밥 한 줄만 달랑 싸서 올라간 나에게
남한산성 위에서 팔던 컵라면은 잊을 수 없는 맛이었다.
사먹지 않을 수가 없었지...
산 위에서 음주 행위는 자제하라는 현수막 바로 앞에서 대폿술을 파시는 그 패기에 놀라고

좀 완만한 코스로 내려오자 하며 남문으로 내려오는데
완만한 것은 완만하게 긴 코스라는 것을 간과했다.
결국 2만 4천보를 찍고서야 겨우 지하철 역에 발을 디뎠고
나는 저녁 여섯시도 되지 않은 시간에 잠이들었다

고민이 많을 때는
등산으로 몸을 혹사시켜
기절 해 보도록 하세요
-리빙 포인트-



'Seid Ehrgeizig > 오늘과 또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 개발자가 아닙니다  (1) 2019.03.29
등산의 기록  (3) 2018.10.04
휴식을 갈구하는 글  (0) 2017.11.29
2017-08-31  (1) 2017.08.31
2016/07/18 일기  (0) 2016.07.18
2013년 2월의 미션이었던 포트폴리오  (0) 2013.03.11
posted by 쿸흐다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롱 2018.10.04 12:06  Addr  Edit/Del  Reply

    사진 정말 멋지네요 ! 어릴땐 왜 등산하는지 이해가 안됐는데 이젠 좀 이해가 가요ㅋㅋ

  2. 다쿠와즈 2018.11.14 13:37 신고  Addr  Edit/Del  Reply

    맞아요 ㅋㅋ 내 속도를 낼 수 있는 등산은 은근 매력있어요! 마천동으로 올라가셨나보네요 저도 그 쪽문 앞 막걸리테이블 애용했습니다 흐흐

    • 쿸흐다스 2018.11.20 22:38 신고  Addr  Edit/Del

      네 맞아요~ 저도 막걸리 먹을까 하다가 내려가면서 사고날까봐 자제했어요ㅠㅠ 블로그 이전 하셨네요?!?! 링크 추가해놓을게요


나에게 휴식이란 늘어지게 늦잠을 자고, 오후가 다 되어서야 마지못해 일어나는 시늉을 하며 미뤄놓았던 TV 쇼를 더이상 볼 것이 없을 때 까지 보는 것이다.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 해가 떨어지고 나면 왠지 하루가 가는 것이 서운해 바깥 산책을 하다 밤 잠이 드는 그런 하루 패턴을 뜻한다.
산책을 하다 아쉬운 마음에 커피라도 한 잔 마시는 날에는 좀처럼 잠이 오지않으니 인터넷 사람들 사는 이야기를 안주 삼아 맥주 한 캔을 기울이고, 살짝 오른 취기에 헤실거리며 즐거운 상상을 해 보기도 한다.

엄마는 이런 내 이야기를 듣는다면 애정담긴 잔소리를 늘어놓겠지만 나에게는 이런게 휴식인걸.

사랑하는 사람과 여행을 떠나도 휴식이 될 수 없고, 반가운 가족을 만난다 하더라도 패기어린 독립 이 후 이제는 너무 오래 되어버려 내자리가 없어 진 고향 앞에 옛날과 같은 나른함을 찾기란 쉽지 않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잘 못 된 영문인지는 모르겠으나 지금의 나에게 이런 휴식이 없다는 것 만은 분명하다.
여성인권과 각종 혐오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는 페미니즘으로 한창 시끄러운 요즘, 당분간은 목 건강을 위해 핸드폰을 손에서 놓고 생활을 해 보라는 의사 선생님의 잔소리도 들은 김에 다문 며칠 만이라도 조용히 지내볼까 하는데...

가만 보자, 내 휴가가 몇 일이 남았지? 마이너스였던가?

'Seid Ehrgeizig > 오늘과 또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 개발자가 아닙니다  (1) 2019.03.29
등산의 기록  (3) 2018.10.04
휴식을 갈구하는 글  (0) 2017.11.29
2017-08-31  (1) 2017.08.31
2016/07/18 일기  (0) 2016.07.18
2013년 2월의 미션이었던 포트폴리오  (0) 2013.03.11
posted by 쿸흐다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